편집 : 2017.10.24 화 09:07
> News > 비즈니스 | 포토뉴스
     
방송 시청률도 감성 조명으로 높인다
2017년 03월 27일 (월) 08:42:46 김홍덕 기자 hongdeok.kim@lednewskorea.com
   
제작년부터 서서히 불기 시작한 이른 바 감성 조명 시장이 다양한 분야에서 개화되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LED 산업의 기술 경쟁 무대가 ‘연색성(演色性, Color Rendering)’으로 옮겨가고 있다.

지금까지 LED 업계는 광효율성이나 내구성 등 주로 경제성을 높이는 영역에서 기술개발 경쟁을 벌여 왔다. 그러나 경제성 분야에서 업체 간 기술력 격차가 좁혀지면서 경쟁 무대가 연색성 등 감성 영역으로 바뀌는 추세다.

연색성이란 인공조명의 색 재현 정도를 표시하는 것이다. 연색지수(Color Rendering Index)는 자연광을 100으로 하여 인공조명이 자연광에 얼마나 가까운지를 수치로 나타낸다. 연색성이 낮은 조명은 물체의 색을 왜곡시켜 다른 색감으로 보이게 한다.

연색성에 가장 민감한 곳은 색의 재현도에 따라 상품의 품질과 소비자 만족도가 좌우되는 분야로 방송사, 영화사, 백화점 등이 대표적이다. 국내 LED 조명 전문 업체인 레온(www.leon-hq.co.kr)이 최근 미국 NBC 방송에 조명을 납품 설치하는 계약을 체결한 사실은 향후 이 감성 조몀 시장의 무한 성장 가능성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 회사의 조명은 연색성 분야에서 높은 품질을 인정받아 최종 계약에 이르게 됐다. 레온의 제품은 평균 연색지수(Ra)가 93~94로 높을 뿐 아니라 특히 붉은 색을 재현하는 R9값에서 경쟁 제품들을 압도적으로 앞섰다. 일반적으로 LED 조명은 붉은 색을 재현하는 데 취약하다.
 
그동안 Flexible PCB를 비롯해 투명 LED Display, 방송용 LED PACKAGE와 LIQUID PHOTO REGIST등으로 기술력을 다져온 이 회사는 NBC 외에도 다른 2곳의 미국 방송사와 영화사에 조명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온 제품이 높은 연색성을 확보하게 된 배경에 대해 박동순 대표는 “형광체 배합 기술과 COB(Chip on Board 전자회로기판에 칩을 연결한 후 몰딩하는 기법) 제조 기술을 적용하여 연색성을 크게 높일 수 있었다”며 “LED 조명 시장의 기술 경쟁이 향후에는 더욱 이러한 감성 영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라며 지속적으로 고부가 제품을 세계 유수의 기관에 납품할 희망을 밝혔다.


김홍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LED뉴스코리아(www.lednews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온세미컨덕터] 새로운 모션 SPM(
삼성전자, ‘8나노 파운드리’ 공정
오픈소스 개발 보드와 커뮤니티를 통한
온세미컨덕터, 더욱 쉬운 보청기 제작
파워 인테그레이션스, 스마트 가정 조
데이타솔루션, 200억원 규모 ‘국가
[온세미컨덕터] Wide Range
매체소개기사제보/기고요청 Ad InfoMedia Kit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자람빌딩 10층   Tel. 02-3473-6369   Fax. 02-3473-6370   청소년보호책임자: 청소년보호책임관
Copyright 2009 LED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Send your inquiries at webmaster@lednewskorea.com
LED뉴스코리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