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4 화 09:07
> News > 신제품/신기술 | 포토뉴스
     
LG V30, 미국 소비자에 ‘첫 선’
2017년 10월 12일 (목) 12:26:43 편집부 editor@lednewskorea.com
   

LG전자(www.lge.co.kr)가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를 북미 시장에 출시하며 해외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LG전자는 13일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US셀룰러 등 미국 5大 이동통신사 모두를 통해 LG V30 출시를 완료한다.

LG전자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처럼 쓸 수 있는 카메라와 오디오 기능을 알리기 위해 고객 참여형 마케팅 활동도 펼친다.

먼저 북미 전역의 5大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대형 전자제품 판매점 등에 고객들이 LG V30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 유명 할리우드 영화배우인 ‘조셉 고든 레빗(Joseph Gorden-Levitt)’과 손잡고 카메라의 뛰어난 성능을 강조하는 마케팅을 펼쳤다. 조셉 고든 레빗 소유의 온라인 프로덕션 ‘히트레코드(hitRECord)’사는 스마트폰 영상 콘테스트를 통해 선정된 고객들에게 LG V30를 제공, 일상의 소중한 순간을 유튜브(https://www.youtube.com/watch?v=XWAsnlhEFeA)에 업로드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당신의 영화 같은 순간을 찾으세요(Find your Frame)’라는 주제의 이번 이벤트는 LG V30로 촬영하면 누구나 일상생활을 영화처럼 멋진 영상으로 담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LG전자는 4분기에 V시리즈 중 처음으로 이통사들을 통해 LG V30를 영국, 독일 등 유럽 시장에 출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이어 남미, 아시아 등에도 순차 출시 예정이다.

LG V30는 ▲6인치 대화면에 7.3mm의 슬림한 두께와 158g의 가벼운 무게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Crystal Clear Lens)와 시야가 확 트이는 120도 저왜곡 광각의 듀얼 카메라 ▲누구나 영화 같은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시네 비디오(Cine Video) 모드 ▲뛰어난 명암비와 빠른 응답속도로 생생한 고화질과 VR 콘텐츠를 즐기는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하이파이 쿼드 DAC에 B&O 플레이의 튜닝을 더한 명품 사운드 등 최고 수준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갖췄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LG V30에 대해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美 유력 IT매체 <폰아레나(Phone Arena)>는 “올해 출시된 스마트폰의 가장 인상 깊은 기능은 LG V30 카메라 기능”이라고 호평했다. 또 美 IT 전문매체 <안드로이드 어쏘리티(Android Authority)>는 “6인치의 세련된 베젤리스 디자인, 넓은 배경을 담는 광각 등 스마트폰이 성공하기 위한 모든 조건을 갖췄다”고 극찬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전문가급 카메라 등 LG V30만의 특장점을 앞세워 북미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 LED뉴스코리아(www.lednews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온세미컨덕터] 새로운 모션 SPM(
삼성전자, ‘8나노 파운드리’ 공정
오픈소스 개발 보드와 커뮤니티를 통한
온세미컨덕터, 더욱 쉬운 보청기 제작
파워 인테그레이션스, 스마트 가정 조
데이타솔루션, 200억원 규모 ‘국가
[온세미컨덕터] Wide Range
매체소개기사제보/기고요청 Ad InfoMedia Kit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자람빌딩 10층   Tel. 02-3473-6369   Fax. 02-3473-6370   청소년보호책임자: 청소년보호책임관
Copyright 2009 LED NEWS KOREA. All rights reserved. Send your inquiries at webmaster@lednewskorea.com
LED뉴스코리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